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불사조 최호성, 한국오픈 새역사 쓴다..최초 예선 통과자 우승 도전

【천안(충남)=정대균골프전문기자】 정신줄 놓지 않으려고 일르 악물고 쳤다. 불사조 최호성(45)이 코오롱 제61회 한국오픈 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12억원) 우승을 향해 순항했다. 최호성은 22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CC(파72 7328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튿날 2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로 막고 이글 1개에 버디 4개를 잡아 5언더파 66타를 쳤다. 중간합계 9언더파 133타를 기록한 최호성은 시즌 3승에 도전하는 박상현(35 동아제약) 등 공동 2위 그룹에 4타 앞선 단독 선두에 자리했다. 최호성은 일본프로골프(JGTO)투어에 전념하느라 지난해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 대회에 1차례 밖에 출전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올 시즌 시드를 잃어 14년 연속 한국오픈 출전 무산 위기에 놓였다. 하지만 최호성은 672명이 18장의 티켓을 놓고 치른 예선전에 참가해 12위로 출전 기회를 잡았다. 만약 최호성이 정상에 서게 되면 2006년에 예선전이 도입된 이후 최초의 예선 통과자 우승이다. 최호성은 고등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불사조

 | 

최호성

 | 

한국오픈

 | 

새역사

 | 

통과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