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8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5 days ago

S P 우리銀, 비은행 부문 공격적 확장시 자본적정성 약화 우려

지주사 전환을 타진중인 우리은행에 대해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스탠다드앤드푸어스(S P)가 자본적정성에 부담이 될 가능성을 지적했다. 22일 S P는 현행 은행법상 국내 은행은 자기자본의 20%까지만 자회사 출자가 가능하다 면서 이런 상황에 지주체제가 비은행 부문 강화를 통한 사업 다각화와 교차판매 기회 확대에 유리한 면이 있어 지주사 전환이 긍정적일 수 있다 고 분석했다. 그러나 S P는 우리금융그룹이 비은행 부문을 공격적으로 확장한다면 자본 적정성이 약화할 수 있다고 진단하면서 우리금융그룹이 증권사나 캐피탈사, 자산운용사 등 비은행 사업 강화를 위해 인수합병을 통한 확장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 고 밝혔다. S P는 지주사 전환이 우리은행의 신용등급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고 진단했다. 그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Jennifer Webb-Mcrae

- kmib.co.kr
Hashtags:   

우리銀

 | 

비은행

 | 

공격적

 | 

확장시

 | 

자본적정성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