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4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5 month ago

3개 정파 내전에 외세 가세… 중동의 낙원에서 생지옥으로

제주 지역 예멘 난민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부상한 가운데 ‘세계 난민의 날’인 20일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인 배우 정우성이 인스타그램에 “난민과 함께해 달라”는 글을 올리자 누리꾼들 사이에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일부 누리꾼은 “난민 받고 이제 북한까지 떠안아야 하는데 그 돈 다 어디서 나오느냐” “네가 데리고 살아라”라고 공격했다. 약 1000명의 무슬림 난민에 의한 ‘2016년 독일 쾰른 집단 성폭력·강도 사건’ 관련 글을 퍼 나르기도 했다. 이에 “우리도 6·25전쟁 겪고 엄청 지원받았다. 올챙이 시절을 모르느냐”는 반박이 나오는 등 논란이 이어졌다. 법무부 제주출입국·외국인청에 따르면 올 들어 제주 지역에 무사증(무비자)으로 입국한 예멘인은 모두 561명. 이 가운데 549명이 난민 신청을 했다. 이 중 일부는 귀국하거나 다른 지역으로 나갔으며 현재 486명이 제주에 체류하고 있다. 한국과는 별 연결고리가 없는 중동의 먼 나라가 어쩌다 난민 문제로 우리와 얽히게 됐을까? ○ 생지옥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생지옥으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