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1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29 days ago

멕시코인에게 축구는 삶 자체… 대선도 그들을 막을 순 없다

지난 1월 대사로 부임한 이후 멕시코 문화와 역사를 알아보기에 가장 좋은 장소로 추천받은 곳은 멕시코시티 중심가에 있는 인류학박물관이었다. 그곳에서 1400여 년 전 멕시코에 폭타폭(Pok ta Pok) 이라고 불린 스포츠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폭타폭은 발 대신 넓적다리·엉덩이·옆구리·팔꿈치 등으로 고무공을 튀겨 벽에 부착된 원형 골문에 넣는 운동이다. 현대 축구와 경기 방식이 흡사해 희한하다 싶었다.브라질이나 아르헨티나 등 중남미 여느 나라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멕시코 사람들도 대부분 어린 시절 동네 축구를 즐기고, 어른...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멕시코인에게

 | 

축구는

 | 

자체…

 | 

대선도

 | 

그들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