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6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8주 만에 내린 주유소 판매가 1.0원 내린 1610.1원... OPEC 감산완화 효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이 4월 셋째주 이후 8주 만에 처음으로 하락했다. 서울이 리터(ℓ)당 1694.4원으로 가장 비쌌고, 경남이 1586.2원으로 가장 쌌다. 전국 최고가는 2243원이며, 최저가는 1495원이었다. 2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6월 셋째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는 전주 대비 1.0원 하락한 리터(ℓ)당 1610.1원을 기록했다.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 하락한 것은 지난 4월 셋째주(1550.0원)을 기록한 이후 처음이다. 정유사 휘발유 공급가도 떨어졌다. 6월 둘째주 정유사 휘발유 공급가는 전주 대비 18.6원 하락한 1513.6원, 경유 공급가가 16.6원 내린 1320.6원이었다. 주유소 휘발유 상표별 판매가격은 알뜰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이 전주 대비 0.3원 내린 1587.1원으로 최저가를 기록했고, 경유는 자가상표가 1.3원 하락한 1387.2원으로 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주유소

 | 

판매가

 | 

1610

 | 

OPEC

 | 

감산완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