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3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풍운의 정치인’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말말말




‘풍운의 정치인’ 김종필 전 국무총리는 많은 명언을 남겼다. 김 전 총리는 정치 현실과 본인의 심경을 담은 은유적인 표현을 자주 쓴 것으로 유명하다. ‘춘래불사춘’과 ‘몽니’는 그의 대표적인 말로 남아있다.
1980년 ‘서울의 봄’을 두고 그는 ‘춘래불사춘’이라고 했다. 1979년 10·26 사건으로 길었던 유신시대가 끝나는 듯했지만 신군부는 ‘3김’의 정치 활동을 허락하지 않았다. 김 전 총리는 부정축재, 김대중 전 대통령은 소요 조종 혐의로 연행됐고 김영삼 전 대통령은 가택연금됐다. JP는 박 전 대통령을 이을 2인자로 주목받았고 이윽고 3김씨가 정치의 전면에 다시 나서면서 민주주의 시대가 온 듯 했다. 그러나 기대와 달리 신군부는 3김씨의 정치 활동을 금지시켰다. JP는 부정축재 혐의로 연행됐다. DJ도 소요 조종 혐의로 잡혀 갔다. YS는 공직을 박탈당하고 가택연금됐다.
1990년 3당 합당 뒤 당시 김영삼 민자당 대표가 ‘마산파동’을 일으키자 JP는 이를 “틀물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풍운의

 | 

정치인

 | 

김종필

 | 

국무총리의

 | 

말말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