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3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5 month ago

생애 첫 MLB 올스타 기대감에 추신수의 한마디는

추신수(36 텍사스 레인저스)는 생애 첫 미국 메이저리그 올스타가 될 수 있을까. 미국프로야구에서 35경기 연속 출루로 이 부문 개인 최다 타이기록을 세운 추신수의 올스타 선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추신수는 23일(한국시간)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시즌 14호 홈런을 터뜨렸다. 추신수는 이날 홈런에 힘입어 타점 3개를 올렸고, 팀의 8-1 승리를 이끌었다. 연속 경기 출루 기록도 35게임으로 이어갔다. 지난 5월 14일부터 이어온 연속 경기 출루 기록은 2012∼2013년 두 해에 걸쳐 이룬 이 부분 자신의 최장 기록과 같은 수준이다. 한 경기만 더 출루하면 추신수는 개인 신기록을 작성한다. 텍사스 구단의 역대 연속 경기 출루 기록에서도 추신수는 단독 9위로 올라섰다. 출루 뿐만이 아니다. 2005년 풀 타임 메이저리거가 된 이후 전반기 개인 최다홈런도 기록 중이다. 추신수는 경기 후 MLB닷컴 인터뷰에서 앞선 두 타석에서 연속 삼진을 당했지만 자신 있었다 면서 두 타석에서 볼을 6개씩 봤고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