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8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차범근도 박지성도…전설의 같은 목소리 “흥민아, 이겨내 줘”

러시아 월드컵 성패를 결정지을 멕시코전을 앞두고 안팎의 시선이 손흥민에게 향하고 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일각에서는 지나친 부담감을 안기는 것 아니냐는 지적 혹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충분히 문제 제기가 가능한 일이다. 모든 선수들이 월드컵에 나간다는 것만으로도 큰 압박감을 받고 있다. 그중 각 팀의 에이스나 스타플레이어라면 보다 심하고, 객관적인 전력이 약한 팀이라면 스타플레이어의 어깨에 놓인 짐이 더더욱 무거울 수밖에 없다. 한국의 손흥민이 그러하다. 전체적인 짜임새나 약속된 전개로 상대를 봉쇄하고 또 득점까지 기록하기가 어려운 우리로서는 특별한 선수의 ‘한방’을 기대하게 되는데, 대상은 역시 손흥민이다. 배수진 각오를 치고 임해야할 멕시코전도 손흥민이 해줘야할 일이 많다. 한국 축구대표팀이 23일 밤 12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멕시코를 상대로 F조 조별예선 2차전을 치른다. 스웨덴과의 1차전에서 0-1로 패한 한국으로서는, 만약 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차범근도

 | 

박지성도…전설의

 | 

목소리

 | 

“흥민아

 | 

이겨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