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JP 빈소 고인 추모의 발길 이어져

김종필(JP) 전 국무총리가 별세한 23일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에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날 오후부터 빈소 앞은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 찾은 여야 정치인들로 북적이기 시작했다. 김 전 총리의 ‘정치적 아들’로 불리는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역구 행사를 하다 별세 소식을 듣고 급히 서울로 올라왔다”며 “제가 준 상주로서 장례 절차를 함께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김종필 총리님의 정치문하생으로 초선의원 때 자유민주연합(자민련) 대변인으로 모시며 정치에 첫발을 내디딘 사람으로서 너무 가슴이 먹먹하다”며 “대한민국 현대 정치사에 커다란 족적을 남긴 걸출한 정치지도자였고, 정치를 오래 하시면서도 늘 유머를 잃지 않고 책을 놓지 않았던 분”이라고 평가했다.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은 “초선 의원일 때 당시 한나라당에 있었고 김 전 총리는 자민련에 있을 때 국회에서 4년 동안 뵈면서 후배들을 많이 아껴줬다”며 “한국의 산업화를 이루는 데 정치적 측면에서 뒷받침하고 기여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추모의

 | 

이어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