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6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포스코, 차기 회장 내정자 ‘주말 전격 발표’…왜?

포스코가 차기 회장 내정자를 주말인 토요일, 그 것도 오후에 전격 발표한 배경에 대해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포스코 역사를 살펴봐도 차기 회장 후보 내정자를 평일이 아닌 주말에 발표한 사례가 전무하기 때문이다. 특히 이날은 김대중· 김영삼 전 대통령과 함께 3김 시대를 이끌었던 풍운의 정치인 김종필(JP) 전 국무총리가 오전에 별세한데다, 밤에는 러시아 월드컵 한국-멕시코 경기가 예정돼 있어 국민들의 관심이 이들 사안에 집중돼 있는 상태다. 각종 외압시비와 깜깜이 선임 과정 등으로 말이 많던 회장 선임 안건에 대해 세간의 관심이 분산된 시점을 택해 서둘러 발표함으로써 이슈 ‘물타기’를 하는 동시에 외부 간섭 여지를 줄여 내정자 ‘굳히기’를 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시각이 일각에서 제기되는 이유다. 이에 대해 포스코 측은 “금요일부터 1박2일간 승계카운슬이 열려 면접이 진행됐고, 최종 결과가 나왔다”며 “주말 동안 이를 공개하지 않을 경우 공연한 잡음이 우려돼 지체 없이 발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포스코

 | 

내정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