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일제강점기 수탈의 현장 ‘군산세관’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예고

일제강점기의 아픈 수탈 역사를 지닌 군산세관의 옛 건물에 대한 사적(史蹟) 승격이 추진된다. 23일 군산시에 따르면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전라북도 기념물 제87호인 ‘옛 군산세관 본관’을 국가지정문화재(사적)로 지정 예고했다. 옛 군산세관은 1908년 건립된 건물로 대한제국 시절 세워진 서구식 건축물의 구조와 특성을 이해하는데 있어 학술적·건축적 가치가 크고,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의 관세행정 및 경제 수탈사를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역사적 현장이다. 이 건물은 독일인이 설계하고 벨기에서 건축자재를 수입해 건축된 중세 유럽 건축풍의 서울역사와 한국은행 본점 등과 더불어 국내 현존하는 3대 근대역사 건축물 중의 하나다. 서양식 단층(228.10㎡)으로 지난 1994년 8월10일 전라북도 지정문화제 기념물 제87호로 지정됐다. 현재 호남 관세전시관으로 활용되고 있는 이 청사에는 일제 강점기 사진과 세관 사료(史料) 등을 전시해 개방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를 통해 의견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일제강점기

 | 

수탈의

 | 

군산세관

 | 

국가지정문화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