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손흥민-이재성, 멕시코전 투톱 선발 출전




손흥민(오른쪽)과 이재성이 투톱으로 멕시코 격파 선봉에 선다.

신태용 감독은 24일 오전 0시(한국시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리는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에 손흥민과 이재성을 투톱으로 출격시킨다. 4-4-2 포메이션에서 황희찬, 기성용, 주세종, 문선민이 미드필더진을 형성했다. 포백 수비라인엔 김민우, 김영권, 장현수, 이용이 진을 친다. 이번에도 골문은 조현우가 지킨다.

스웨덴전에 나서지 않았던 문선민과 주세종이 깜짝 선발로 출전하고, 스웨덴전에 선발로 나섰던 김신욱과 구자철은 벤치에서 대기한다.

4-4-2 포메이션은 한국 대표팀의 플랜A다. 신 감독은 스웨덴과의 1차전에서 예상을 깨고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지만 결과가 좋지 않았다. 스웨덴전에서 0대 1로 패한 신 감독은 멕시코전 필승을 위해 4-4-2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4-4-2 포메이션은 멕시코의 빠른 역습을 막는 데 적합하다.

전날 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손흥민

 | 

이재성

 | 

멕시코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