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months ago

[로스토프 속보]목발 기성용 종아리 부상, 독일전 출전 어렵다

기성용 선수는 경기를 마치고 많이 절었다. 3~4일 만에 몸을 100% 만들기 어렵다고 본다. 신태용호의 주장 기성용이 마지막 독일과의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3차전 출전이 불투명하다. 기성용은 24일 멕시코전(1대2 패)에 선발 출전, 후반 막판 다리를 차였다. 통증을 참고 경기를 마쳤다. 이미 교체 선수가 3명 들어간 상황이라 교체할 수가 없었다. 한국은 멕시코에 1대2로 져 2패를 당했다. 한국의 조별리그 탈락 가능성은 높다. 신태용 한국 대표팀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기성용의 독일전(27일) 결장 가능성을 내비쳤다. 신 감독은 기성용이 경기 후 많이 다리를 절었다고 밝혔다. 대한축구협회는 경기 후 기성용의 부상 부위는 왼쪽 종아리다. 밤에 상트페테르부르크로 돌아가서 내일 아침까지 상황을 봐야 한다 고 말했다. 기성용은 목발을 집고 믹스트존을 인터뷰 없이 빠져나갔다. 한국은 2패로 조별리그 탈락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기성용이 독일전 출전을 강행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로스토프

 | 

기성용

 | 

종아리

 | 

독일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