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5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22 days ago

1박2일 데프콘 할아버지가 실향민 가슴아픈 가족사 고백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데프콘이 1박 2일 을 통해 가슴 아픈 가족사를 방송 최초로 고백한다. 오늘(24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 (연출 유일용/이하 1박 2일)는 1박 2일 판문점을 가다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에 1박 2일 멤버들은 임진각을 시작으로 비무장지대 유일한 민간마을 대성동 자유의 마을, 대성동에서 북한과 가장 가까운 팔각정까지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 발자취를 따라가는 등 지금껏 전혀 본 적 없는 스페셜한 1박 2일 이 될 것을 예고해 뜨거운 관심을 모은다. 그런 가운데 데프콘이 1박 2일 을 통해 자신의 가족사를 밝힌다고 전해져 무슨 사연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 날 1박 2일 멤버들은 대성동 자유의 마을 방문에 앞서 독개다리와 망향의 노래비, 희망의 벽을 둘러보면 남다른 감회에 젖는다. 특히 온 국민의 염원이 깃든 장소들을 둘러보는 멤버들 사이에서도 유독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한 이가 있었으니 바로 데프콘. 데프콘은 촬영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1박2일

 | 

데프콘

 | 

할아버지가

 | 

실향민

 | 

가슴아픈

 | 

가족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