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그란데 코치의 마법도 통하지 않았다



스페인 축구 국가대표팀 수석코치 출신 토니 그란데의 ‘마법’도 통하지 않았다.

한국은 신태용 감독 체제에 경험과 전략을 더하기 위해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유로2012에서 스페인의 우승을 이끈 토니 그란데 수석코치와 하비 미냐노 피지컬 코치, 파코 가르시아 전력분석 코치를 영입했다. 당시 팬들은 이를 두고 “히딩크는 아니지만 그래도 기대가 된다” “마법을 기대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토니 그란데도 구하지 못한 한국 축구

그란데 코치는 한국 대표팀에 전술 조언과 훈련 계획에 대한 의견을 주고 있다. 스페인 축구대표팀에서 수석코치를 했던 경험과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상대팀 전력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는 일도 그란데의 몫이다. 특히 스페인 프로리그에서 활약하는 멕시코 선수들의 장단점은 그란데 코치가 잘 파악하고 있었다. 하지만 소용 없었다. 한국은 멕시코에 1-2로 패배하며 사실상 월드컵 조별예선 탈락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란데 코치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그란데

 | 

코치의

 | 

마법도

 | 

통하지

 | 

않았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