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hinailbo - 5 month ago

[데스크 칼럼] “잠 좀 자고 싶다”… 잠들지 못하는 밤

잠을 자고 싶은데 잠이 오지 않는 고통 겪어 본 사람만이 안다. 밤이면 밤마다 잠 들기에 몸부림 친다. 아니 미칠 지경이라는 표현까지 쓰기도 한다.스트레스, 음주, 흡연 등으로 제대로 잠을 이루지 못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수면장애로 병원을 찾는 사람이 매년 늘어 지난해 진료 인원이 5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나 잠이 보약 이란 말을 무색케 하고 있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보건의료빅데이터에 따르면 수면장애로 진료를 받은 사람은 지난해 51만5326명으로 2015년 45만6124명보다 13% 증가했다. 2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