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5 month ago

서청원, 계파갈등에 남은 사람들, 욕심 가지면 안돼

자유한국당 탈당을 선언한 서청원 의원은 24일 한국당 계파갈등과 관련, 남아있는 사람들이 욕심을 가지면 안 된다 고 말했다. 친박계와 비박계간 갈등이 가열되고 있는 것을 지적한 것으로 서 의원은 내려놓음 을 주문하며 계파갈등이 없어야 함을 강조했다. 서 의원은 이날 김종필 전 총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에서 조문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내 계파 갈등에 대해 너무 좀 크게 잘못하고 있는거 같다 며 이같이 말했다. 서 의원은 내려놓고 빌어야 된다 며 빌고 새롭게 새출발을 해야한다 고 강조했다. 특히 서 의원은 민심을 파악했으 내려놓을 사람은 내려놓아야 한다 고 말해, 탈당 또는 총선불출마 등의 조치가 이어져야 함을 시사했다. 친박근혜계 좌장이던 8선의 서 의원은 최근 6.13 지방선거 참패 이후 보수의 가치를 못지켜 진심으로 사죄한다 며 탈당을 선언했다. 당시 서 의원은 결국 친이 , 친박 의 분쟁이 두분의 대통령을 감옥에 보내지 않았나 라며 친이 , 친박 의 분쟁이 끝없이 반복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계파갈등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