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8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4 days ago

사우디 하루 100만배럴 원유 더 풀 것 … 유가 상승세 꺾일까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10개 산유국들이 증산을 결정했다. OPEC 결정 뒤에도 증산규모가 소폭에 그칠 것이란 전망으로 유가가 뛰자 이튿날 러시아 등과 회의에서 사우디아라비아는 시장의 요구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다짐해 시장 다독이기에 나섰다.증산 결정문에는 증산 규모가 정해져 있지 않았지만 사우디는 다음달부터 하루 100만배럴을 시장에 더 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증산 결정은 이란 경제제재, 베네수엘라 등의 석유생산 차질 등과 함께 OPEC과 러시아 등의 증산 여력이 빠듯해질 것임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유가 하락폭이 제한적일 것이란 전망을 낳고 있다.■사우디의 강력한 메시지23일(이하 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OPEC과 10개 산유국들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의를 열어 사우디와 러시아의 주도로 증산을 결정했다.22일 OPEC이 증산을 결정했고, 23일 러시아 등이 이에 동의했다. 22일 증산 결정에도 유가가 오르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사우디

 | 

100만배럴

 | 

상승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