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4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iusm - 5 month ago

[사설] 현대중공업 고용위기 극복에 지혜 모아야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본부 야드의 작업이 8월부터 일시중단 된다고 한다. 해양사업본부에서 작업이 이뤄지는 해양플랜트 수주가 끊긴지 3년 7개월이 돼 더 이상 작업 물량이 없다는 것이다. 사측은 가동중단을 발표하면서 ‘해양플랜트 산업의 이보 전진을 위한 일보 후퇴’라고 했지만 현실은 사실상 사업 철수로 받아들여진다. 현재의 ‘수주 경쟁’ 구조로는 중국과 싱가포르 등과의 경쟁에서 밀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실제 현대중공업은 해양 야드를 가동하기 위해 최근까지 여러 프로젝트 수주 전에 뛰어들었지만 생산성에 비해 턱없이 높은 원가 부담을 극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현대중공업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