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탈모-‘오해와 진실’] “만족한 결과 보여도 약물치료는 계속해야”


탈모 고민은 현대인만의 문제가 아니다. 고대 그리스 의사 히포크라테스는 자신의 탈모를 치료하고자 고추냉이와 비둘기 배설물 등을 두피에 발랐고, 이집트여왕 클레오파트라는 연인 시저의 대머리를 치료하기 위해 태운 생쥐, 말의 이빨, 곰 기름 등을 그의 머리에 도포했다. 뿐만 아니라 과거 대머리는 ‘민머리’라 불렸고, 이를 뜻하는 한자어가 독두(禿頭) 등 다섯 가지나 됐다는 것은 대머리에 대한 관심은 예전부터 지속돼왔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세대를 거듭하면서 치료가 불가능한 영역에 있던 탈모가 치료제와 수술 등이 개발됨에 따라 개선이 가능한 질환으로 변화됐지만, 여전히 탈모인들은 근거 없는 속설에 의존하다가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전문가의 도움말을 통해 탈모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알아본다.



▷염색이나 파마 등 잦은 헤어시술로 탈모가 나타날 수 있다?

잦은 염색이나 파마는 모발에 손상을 입혀 머릿결을 상하게 하거나 일시적으로 두피에 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오해와

 | 

“만족한

 | 

보여도

 | 

약물치료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