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8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경찰, 주요 피서지 불법촬영 집중 단속... 성범죄, 무관용 원칙

경찰이 휴가철을 맞아 전국 주요 피서지에서 불법촬영에 대한 집중 단속에 나선다. 경찰청은 오는 7~8월 전국 해수욕장 계곡 유원지 등 78개소에 여름경찰관서를 마련해 경찰관 534명, 의경 436명 등 총 970명을 투입해 피서지 범죄예방 및 치안유지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특히 최근 불법촬영 등 성범죄에 대한 관심도와 불안감이 높아진 상황을 감안해 여청수사 형사 지역경찰 등 합동으로 구성된 ‘성범죄 전담팀’을 운영하며 피서지에서 빈발하는 불법촬영 강제추행 등 성범죄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경찰은 카메라 탐비장비 604대를 동원해 해수욕장 등 주요 피서지의 탈의실, 화장실에서 불법카메라 설치 여부를 점검한다. 물놀이형 유원시설, 찜질방 등 민간시설은 관리자와 지자체 등과 사전 면담을 통해 자체 예방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피서지

 | 

불법촬영

 | 

성범죄

 | 

무관용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