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6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21 days ago

다 가진 박용택이 못가진 우승, LG에서 恨 풀 수 있을까

프로야구 최다 안타 신기록을 세운 박용택(39)은 많은 것을 가졌지만, 아직 하나를 갖지 못했다. 바로 우승 반지다. 1998년도 신인 드래프트에서 LG 트윈스의 2차 우선 지명을 받은 박용택은 대학 졸업을 마치고 2002시즌부터 프로 선수로 뛰었다. 고명초등학교에서 야구를 시작한 이후 그의 야구 인생은 승승장구였다. 휘문중-휘문고-고려대를 거치는 동안 늘 강팀의 주전 선수로 활약했다. 아마추어 시절 우승을 밥먹듯이 경험하며 순탄한 선수 생활을 했다. 하지만 아직 프로에서는 우승을 경험하지 못했다. 박용택은 데뷔 이후 17시즌동안 LG에서만 뛰었다. 트레이드를 통해 팀을 옮기는 일도 없었고, 2번의 FA(자유계약선수) 선언을 했지만 그때마다 친정팀 LG와 계약하면서 프랜차이즈 스타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박용택은 2009년부터 매 시즌 3할 이상 타율을 기록하며 연차가 쌓일 수록 리그를 대표하는 타자로 성장했으나, 팀은 그렇지 못했다. LG는 1990년과 1994년 한국시리즈 우승 이후 한번도 우승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박용택이

 | 

못가진

 | 

LG에서

 | 

있을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