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8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4 days ago

‘캡틴’ 기성용, 부상으로 월드컵 아웃… 독일전 결장 ‘확정’



신태용호의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의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독일전 결장이 확정됐다. 만에 하나 16강에 진출에 성공하더라도 경기에 나설 수 없다.

기성용은 24일 자정(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 막판 상대 선수의 반칙으로 부상을 당했다.

비록 팀은 1대2로 패했지만 중앙에서 볼 배급을 통해 공격을 조율하며 주장으로서 선수들을 다독이는 모습은 칭찬을 받기 충분했다. 다리를 절뚝이는 상황에서도 교체 카드 3장을 모두 소진해 이를 악물고 마지막까지 뛰는 모습은 강한 인상을 남겼다.

기성용은 경기 후 왼쪽 종아리를 다친 것으로 확인돼 목발에 의지한 채 믹스트존을 빠져나가야 했다. 양해를 구하고 기다리던 취재진과 인터뷰도 사양했다.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로 돌아간 기성용은 곧바로 정밀검사를 받았다. 검진 결과 종아리 연좌 판정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기성용

 | 

부상으로

 | 

월드컵

 | 

아웃…

 | 

독일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