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3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hani - 6 month ago

이인규 “원세훈, 임채진 총장에 ‘노무현 시계 수수, 언론에 흘러달라’ 제안”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를 이끌었던 이인규(60)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논두렁 시계 보도’는 국가정보원 소행이라고 다시금 주장하고 나섰다. 그는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이 임채진 당시 검찰총장에게 노 전 대통령 쪽의 시계 수수 사실을 언론에 흘려달라고 요청했다가 거절당했고, ‘시계 수수 의혹’ 보도가 나간 뒤에는 국정원에서 거짓 해명을 요청하..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