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변자민 보라매병원 교수, 고령 암환자 표적치료제·저강도 항암치료 효과 입증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 혈액 종양내과 변자민 교수는 최근 두 건의 연구를 통해 60세 이상 고령의 암환자도 성공적으로 항암치료를 할 수 있음을 밝혀냈다. 혈액암의 경우 기대수명 증가 및 여러 환경적 요인에 의해 고령층에서 유병률이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한 보고에 따르면 국내 70세 이상 급성 백혈병 환자의 비중이 약 10%가 넘는 것으로 확인되며, 림프종 환자의 비중은 매년 3.4%, 다발성 골수종은 3.5%씩 증가하는 추세다. 변 교수는 고령이더라도 환자 상태에 따라 표적치료제를 적절히 사용하고, 부작용이 적고 강도가 낮은 치료요법을 적용해 암이 몸에서 사라지는 관해 상태를 만들 수 있음을 보고했다. 변 교수는 2006년~2015년 국내 13개 대형병원의 60세 이상의 ‘급성림프구성 백혈병’ 환자 114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표적치료제를 적절히 사용할 경우 고령 암환자의 치료효과가 크다는 것을 밝혀냈다. 연구에 따르면 표적치료제· 저강도 항암치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변자민

 | 

보라매병원

 | 

암환자

 | 

표적치료제·저강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