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3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9 days ago

‘묻지마 폭행’ 40대男, 조현병 때문? 조현병에 대한 ‘오해’ 살펴보니…

주유소 직원과 택시기사, 행인 등을 연쇄 폭행한 40대 남성이 조현병 환자로 의심된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조현병 포비아(공포증)’가 다시 확산하는 모양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4일 오전 7시께 대림동의 한 주유소에서 주유비를 내지 않은 뒤 직원을 폭행하고 이어 인근 공원에서 마주친 행인과 택시기사 등을 폭행한 최모 씨(40)를 현행범으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4명의 피해자 중 1명은 최 씨의 폭행으로 머리를 크게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최 씨는 자신의 폭행 사실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매체는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최 씨가 조현병을 앓았다고 전했다. 조현병은 망상, 환청, 와해된 언어, 정서적 둔감 등의 증상과 더불어 사회적 기능에 장애를 일으킬 수 있는 질환이다. 2011년 정신분열병(정신분열증)이라는 병명이 사회적인 이질감과 거부감을 불러일으킨다는 이유로 이 같이 바뀌었다. 조현(調絃)이란 사전적인 의미로 현악기의 줄을 고르다는 뜻으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묻지마

 | 

40대男

 | 

조현병

 | 

조현병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