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3 months ago

강제추행 혐의 이윤택 전 감독 측 불구속 재판 해달라

아시아투데이 이상학 기자 = 단원들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 측이 보석을 청구할 뜻을 밝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25일 열린 이씨의 속행공판에서 이씨의 변호인은 방어권 보장에 어려움을 토로하며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피고인이 오랜 기간 극단을 운영하면서 자료를 모두 관리했는데 현재 구속 상태라 증인에 대한 반대신문을 준비하면서 관련 자료를 보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그는 “이 사건은 여론몰이로 사람을 죄인 만들어 놓은 뒤 수사 착수가 돼서 결론이 정해져 있었다”며 “피고인이 (구치소를) 나와서 적절히 대응해야 공정한 재판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변호인은 이날 증인신문이 예정돼있던 피해자들이 법정에 나오지 않아 재판이 공전한 것도 불구속 재판이 진행돼야 할 이유로 꼽았다. 그는 “판결을 떠나서 재판이 또 공전할 수 있으니 신병에 대해..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강제추행

 | 

이윤택

 | 

불구속

 | 

해달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