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장태민의 채권포커스] 중국 지준율 인하와 회사채 디폴트 문제

중국 인민은행이 경기둔화와 회사채 디폴트 등 금융시장 불안에 대처하기 위해 7월 5일부터 상업은행에 적용되는 지급준비율을 50bp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대형은행은 16.0%에서 15.5%로, 지방 중소형은행은 14.0%에서 13.5%로 인하하는 결정이다. 인민은행은 이번 지급준비율 인하로 시중 5000억 위안이 공급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미국과 중국의 무역마찰이 지속되면서 경기둔화에 대한 불안이 가중된 가운데 처해진 조치다. 연준의 지속적인 금리인상에 더해 G2 국가간 무역마찰로 인한 경기 우려가 커질 경우 자금시장에 부정적인 영향도 커질 수 있어 중앙은행이 나선 것으로 볼 수 있다. 중국 당국이 24일 지준율 인하를 발표한 것은 지난 1월과 4월에 이어 올해 들어 세 번째다. 아울러 이번 지준율 인하는 최근 계속해서 문제가 되고 있는 중국 회사채 시장과도 관련이 있어 보인다. 올해 들어 중국 채권의 채무불이행이 많아지면서 자금경색 우려가 커졌던 것도 사실이다. 그간 중국 당국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장태민의

 | 

채권포커스

 | 

지준율

 | 

인하와

 | 

회사채

 | 

디폴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