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months ago

대포통장 수집 문자 기승…신고 건수 지난해보다 139.2% 증가

계좌 임대 · 카드 대여 등의 표현으로 불법 대포통장(사용자와 명의자가 다른 통장)을 수집하는 문자메시지 신고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장* 한개 4oo 지급 , 체;크 카;드 3일에 80만원 등 스팸메시지 로 걸러지지 않으려고 띄어 쓰거나 기호를 넣는 경우도 많았다. 2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1∼5월 통장매매 광고에 이용된 전화번호 이용중지 요청은 81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9.2% 증가했다. 대포통장의 위험성에 대한 홍보 강화 및 인식 제고로 불법 문자메시지를 받은 금융소비자의 제보가 늘었다는 것이 금감원의 설명이다. 대포통장 수집업자들은 불특정 다수에게 통장매매를 광고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이들은 통장 이라는 단어 대신 사용하지 않는 계좌 를 빌려달라거나 통장이 아닌 체크카드나 현금카드만 빌려달라는 경우가 많았다. 통장 1개에 수십만∼수백만원을 주겠다는 솔깃한 제안 도 적지 않다. 세금을 아끼거나 대금을 결제하려는 물류업체, 쇼핑몰을 가장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대포통장

 | 

기승…신고

 | 

지난해보다

 | 

139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