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1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물러설데 없는 한국, 27일 밤 독일전 “공은 둥글다… 1% 희망이 있는 한 포기는 없다”

신태용호가 사상 처음으로 조별리그 2패 후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27일(이하 한국시간) 독일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한국 대표팀에 내려진 과제는 1%의 기적 이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서 조별리그 2패로 벼랑 끝에 몰린 한국은 독일을 최소한 2점차 이상으로 물리치고, 같은 시간 열리는 멕시코-스웨덴전에서 멕시코가 이기는 극적인 상황이 전개된다면 16강 진출을 노려볼 수 있다. 여러번의 행운이 따라야 달성할 수 있는 한국의 16강 진출 확률은 어느 정도일까. 미국의 유명 통계분석업체 파이브서티에이트는 한국의 16강 진출 확률을 1% 미만으로 예측했다. 이는 아직 16강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국가들 가운데 가장 낮은 확률이다. 월드컵 본선 참가국이 32개국으로 늘어난 1998년 프랑스 대회 이후 2014년 브라질 월드컵까지 승점 3이 나온 경우는 총 23차례였다. 이중 16강에 오른 경우는 1998년 프랑스 대회에서 칠레가 유일하다. 23번 가운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물러설데

 | 

27일

 | 

독일전

 | 

“공은

 | 

둥글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