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8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3 days ago

[한국경제 ‘경고등’] 4월 분양 137곳 중 52곳 1순위 미달.. 건설사들 ‘벼랑 끝’

건설업은 지금 정부에서 적폐세력 이다. 몇 년간은 나아질 것이란 기대도 없다. 최악의 위기이라는 판단하에 매달 협력업체의 자금 사정을 체크할 정도다. 언제 도산해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건설업계가 인식하고 있는 위기 수준은 숫자로 드러난 지표보다 훨씬 심각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주택사업이 절대적 비중을 차지하는 중견건설사의 경우 업계 구조조정을 우려할 정도다. 계속되는 정부의 주택시장 압박으로 시장이 냉각기에 들어선 가운데 입주대란으로 인한 잔금회수 차질, 협력 업체 도산까지 걱정하고 있다.■HSBI 전망치 1년 내내 하락…앞으로가 더 문제25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년간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SBI) 전망치가 상승국면을 의미하는 115 이상을 기록한 것은 정권 출범 직후이자 주택시장에 대한 규제책이 발표되기 직전인 6월이 유일했다. 주택산업연구원이 한국주택협회와 대한주택건설협회 회원 500여곳을 대상으로 사업 현황과 전망 등을 조사해 산정하는 HSBI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한국경제

 | 

경고등

 | 

137곳

 | 

52곳

 | 

1순위

 | 

건설사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