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6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1 days ago

대우조선 ‘알짜 수주’ 목표 달성률 절반 육박

올해의 절반 가량이 지난 시점에서 국내 조선 3사의 수주 목표 달성률이 점차 벌어지고 있다. 달성률 기준으로 비싼 선박을 많이 수주한 대우조선해양이 가장 앞서면서 현대중공업 3사(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포함), 삼성중공업과의 차이를 벌려가고 있다. 25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조선 3사의 수주 실적은 금액기준으로 현대중공업이 56억달러, 대우조선해양이 32억달러, 삼성중공업이 23억달러 수준이다. 올해 수주 목표 달성률을 놓고 보면, 대우조선해양이 가장 앞서 나간다. 대우조선은 올해 73억달러를 목표로 내세웠는데 현재까지 44% 가량을 달성해 절반에 육박하고 있다. 이에 비해 현대중공업은 33%, 삼성중공업은 28%에 그친다. 산술적인 계산으로 올 하반기에 상반기 만큼 수주를 받아온다고 해도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은 목표를 채우기가 어려울 수 있다는 의미다. 현대중공업 3사는 올해 수주목표치를 148억달러로 국내 조선사중 가장 높게 잡았다. 올해 수주 내용을 보면 유조선 33척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대우조선

 | 

달성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