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7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2 days ago

방심위, 정봉주 다룬 방송 논란 ‘블랙하우스’에 ‘관계자 징계’ 의결

‘미투’(Me-Too)운동의 파문에 휩싸인 정봉주 전 국회의원을 옹호하는 듯한 방송을 해 논란을 일으켰던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관계자 징계’ 처분을 받았다. 방심위는 25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을 위반한 총 9개 프로그램에 대해 심의를 진행했다. 특히 지난 3월22일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 대해서 ‘해당 방송프로그램의 관계자에 대한 징계’가 결정됐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Δ반론권이 보장되지 않은 가운데 특정 정치인 측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사진자료만을 방송하여 피해를 주장하는 사람에 대한 2차 피해가 우려되고, Δ일부 국회의원들의 모습을 편집을 통해 희화화했다는 점을 고려할 때, 해당 내용이 방송의 공정성, 타인에 대한 조롱?희화화 및 인권침해를 금지하고 있는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9조(공정성)제2항, 제3항, 제4항, 제13조(대담·토론프로그램등)제5항, 그리고 제21조(인권보호)제1항을 위반했다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방심위

 | 

정봉주

 | 

블랙하우스

 | 

관계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