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3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hani - 5 month ago

덧없는 추억 물결치는 산촌의 색과 선을 보라

덧없는 추억이 물결치는 그림이다. 아지랑이처럼 너울거리는 선묘와 색채 속에 지난 시절 이땅 산골 마을의 정경이 녹아들었다. 나무들 우거진 동산에 초가집과 소들이 있고, 길 섶으론 보퉁이를 이고 가는 아낙과 노는 아이들의 잔상이 흘러간다. 1940~70년대 부산 화단 주역이던 화가 양달석(1908~1984). 그의 숨은 득의작으로 꼽을 만한 수채그..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