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hani - 5 month ago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134억원 들었다.

싱가포르 정부가 6·12 북-미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치르는데 1630만싱가포르달러(133억5000여만원)가 들었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외교부는 25일 성명에서 “싱가포르는 미국 대통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을 개최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확보하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을 지원했다. 리셴룽 총리는 애초 이번 정상회담 개최에 20..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134억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