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7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22 days ago

[상트 인터뷰]내친김에 독일전 선발까지 기대 문선민 발바닥에 땀나도록 뛰겠다 (일문일답)

1분 기회가 주어지더라도 발바닥에 땀나도록 뛰어 팀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 월미도 아자르 문선민(인천 유나이티드)은 독일과의 마지막 조별리그 경기를 앞둔 25일 인터뷰에서 독일 선수 윙백이 공격적이다. 뒷공간을 허물겠다. 그러나 수비가 먼저 돼야 한다. 역습할 때 뒷공간을 파도록 하겠다 라고 말했다. 문선민은 멕시코와의 2차전(1대2)서 깜짝 선발 출전했다. 오른쪽 윙어로 움직임이 좋았다. 월드컵 본선에 첫 출전한 걸 감안하면 멕시코의 세계적인 선수들과 당당히 맞섰다. 커리어가 부족했지만 기죽지 않고 강하게 충돌했다. 문선민의 장점은 빠른 움직임이다. 상대 진영 깊숙이 침투했고, 또 빠르게 내려와 수비에도 적극 가담했다. 몇 차례 저돌적인 움직임으로 상대 수비를 괴롭히기도 했다. 비록 공격포인트를 만들지는 못했지만 기대이상의 월드컵 본선 데뷔전이었다. 문선민은 권창훈 염기훈 이근호 등이 줄부상으로 신태용호 합류가 불가능해지면서 기회를 잡았다. 그는 내친김에 독일전 선발 출전까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인터뷰

 | 

내친김에

 | 

독일전

 | 

선발까지

 | 

문선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