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8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3 days ago

‘빡쎈 청춘’ 랩과 사투리는 살아있다

시작은 분명 엠넷 ‘쇼 미 더 머니’에 등장한 힙합 래퍼를 마주한 기분이었다. 그런데 갈수록 2012년 시즌1 재방송을 보는 듯한 ‘옛날 분위기’가 짙어진다. 이미 어떻게 흘러가고 누가 우승할지 뻔히 다 아는. 다음 달 개봉을 앞둔 영화 ‘변산’이 그랬다. ‘변산’은 시공간을 넘나들며 다양한 이야기를 펼쳐 온 이준익 감독의 ‘청춘 시리즈’ 세 번째 작품. 이 감독은 2016년 ‘동주’에서 미완의 청춘을, 지난해 ‘박열’에선 뜨거운 열정의 청춘을 스크린에 담았다. 시대물이었던 전작들과 달리 현대물인 ‘변산’은 좀 더 상쾌한 청춘을 그렸다. 그럼에도 나름의 아픔과 ‘흑역사’를 가진 이 시대 젊은이들을. 전북 부안군 변산 출신인 학수(박정민)는 홍대에서 활동하는 무명 래퍼. 자신의 고향을 부정하며 사투리를 숨기고,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며 일상을 꾸려 나간다. 공연에 찾아오는 팬도 있지만 오디션은 매번 탈락. 그러다 아버지(장항선)의 입원 소식을 듣고 마지못해 고향으로 돌아가게 되는데…. 이 작품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사투리는

 | 

살아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