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명창 엄마-괴짜 아들, 신명나게 놀아보세 얼쑤~

꼬마는 엄마의 베개를 꼭 끌어안고 장롱 속으로 들어가곤 했다. 장롱 안에서 울다 지치면 안방 화장대로 가 엄마의 빨간 립스틱을 발라봤다. 멀리 일본에 공연하러 갔다는 “세상에서 제일 예쁜 엄마”가 그립고 원망스러워서다. 마흔이 넘은 그때 그 꼬마는 요즘도 가끔 여장을 한다. 국악계 괴짜 소리꾼 이희문(42)이다. 그가 모친인 고주랑 명창(71)과 다음 달, 처음으로 한 무대에 선다. 1990년대 공식 무대를 은퇴한 고 명창이 참여하는 공연 ‘사제동행’이다. 서울 마포아트센터가 올해 처음 여는 국악 축제 ‘온고지신’(7월 10일∼8월 2일)의 뜨거운 정점이 될 듯하다. “어려서부터 제 연습용 카세트테이프에 얘가 자기 소리를 덮어써 녹음해 놓곤 했어요. ‘끽끽’ 소리로 제멋대로 따라한 걸 들어보면 ‘얘는 커서 노래 잘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죠.”(고 명창) 어쩌면 다행인지 몰랐다. 모친은 아들이 소리꾼이 되는 게 상상만 해도 싫었다. 고단한 예인의 길을 걷는 건 자신만으로 족하다고 봤다. 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신명나게

 | 

놀아보세

 | 

얼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