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9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3 days ago

독일 역전골 빌미 두르마스 “인종차별 고통”

독일-스웨덴전의 후폭풍이 거세다. 스웨덴 선수에 대한 인종차별과 독일 코칭스태프의 부적절한 세리머니 등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스웨덴 미드필더 임미 두르마스(툴루즈)는 25일(한국 시간) 팀 훈련을 앞두고 동료 선수들 및 코치진과 함께 선 자리에서 자신에 대한 인종차별에 맞서겠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두르마스는 독일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태클로 역전 프리킥 골의 빌미를 제공하면서 비난의 대상이 됐다. 그는 이날 성명을 통해 “나를 ‘아랍 악마’ ‘테러리스트’ ‘탈레반’ 등으로 칭하는 것은 완전히 도를 넘어선 행동”이라고 밝혔다. 일부 팬은 두르마스의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찾아가 그의 터키 혈통을 거론하며 인종차별 발언을 쏟아냈다. 두르마스는 스웨덴인이지만 부모가 터키 출신이다. 두르마스는 “나는 스웨덴인이고 국가를 대표해 뛰는 게 자랑스럽다. 인종차별주의자들이 이를 망치도록 두지 않겠다. 우리는 모든 종류의 인종차별에 맞서야 한다”고 밝혔다. 스웨덴 축구협회는 두르마스에게 인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역전골

 | 

두르마스

 | 

“인종차별

 | 

고통”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