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1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中, 비둘기 날갯짓 ‘스파이 버드’ 드론 만들어 주민 감시”

중국이 실제 비둘기처럼 날갯짓을 하며 날아다니는 일명 ‘스파이 버드’ 드론을 개발해 수년간 중국인들을 감시해 왔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5일 보도했다. SCMP는 소식통을 인용해 “시안(西安)시의 서북공업대 연구팀이 개발한 코드명 ‘도브(Dove·비둘기)’라 불리는 이 드론이 30곳 이상의 중국군 및 정부기관, 최소 5곳 이상의 성(省)에 배치됐다”며 “이 감시 드론이 가장 광범위하게 배치된 곳이 이슬람 분리주의 움직임이 있는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지역”이라고 전했다. 이 감시 드론은 일반 드론과 달리 퍼덕거리는 새의 날갯짓을 흉내 내는 것이 특징이다. 실제 새의 동작을 90% 정도 모방해 공중으로 솟아올랐다가 내려가고 회전하는 동작을 자연스럽게 구현한다고 한다. 소음도 매우 적다. 육안으로 구분하기 어려울 뿐 아니라 레이더에도 포착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파이 버드를 배치하기 전 연구팀이 약 2000번 시험 비행을 했을 때 비둘기 떼가 스파이 버드를 실제 비둘기로 착각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비둘기

 | 

날갯짓

 | 

스파이

 | 

만들어

 | 

감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