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8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3 days ago

“트럼프發 관세폭탄은 美 발목잡는 부비트랩”

미국 위스콘신주 플리머스에 있는 치즈 생산회사 사토리의 제프 슈워거 사장은 미국의 무역분쟁 소식에 신경이 곤두서 있다. 인근 100곳의 낙농가에서 공급받은 우유로 500명의 직원이 생산한 치즈를 세계 49개국에 수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슈워거 사장은 24일(현지 시간)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수출 길이 막히면 우유를 들판에 버리는 걸 보게 될지도 모른다”고 걱정했다. 오토바이 제조회사 할리데이비슨 본사가 있으며 크랜베리, 인삼, 사과 등의 주산지인 위스콘신은 무역분쟁의 소용돌이에 빨려들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핵심 텃밭인 데다 하원의장인 폴 라이언 공화당 의원의 지역구라는 정치적 중요성 때문에 중국, 유럽연합(EU), 멕시코로부터 보복성 관세폭탄의 십자포화를 맞고 있기 때문이다. 할리데이비슨은 EU의 추가 관세로 인해 유럽 수출용 생산공장을 해외로 옮길 방침이다. ○ “미국 발목 잡는 ‘무역전쟁 부비트랩’” 떨고 있는 건 위스콘신 농축산업계만이 아니다. NBC뉴스는 이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트럼프發

 | 

관세폭탄은

 | 

발목잡는

 | 

부비트랩”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