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4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5 month ago

므누신 “투자제한, 미국 기술 훔치려는 모든 나라에 적용”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미국 정부의 새 투자 제한 계획이 중국에만 국한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즉 미국의 기술이 국외로 유출하려는 모든 국가의 기업들을 대상으로 투자를 제한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 등에 따르면 므누신 장관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국의 해외 기업 투자 제한과 관련, “공개될 성명은 중국에만 특정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기술을 훔치려는 모든 국가를 대상으로 한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재무부가 중국 지분이 최소 25%인 기업이 산업적으로 의미 있는 기술과 관련된 미국 기업 인수를 막기 위한 규정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한바 있다. 블룸버그 통신도 소식통을 인용해 백악관이 중국의 투자자를 경제적 국가 안보 위협으로 규정하고 법률 도구 중 하나를 사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므누신 장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해서 블룸버그통신과 WSJ의 투자 제한에 대한 기사는 가짜 뉴스라고 밝힌다”면서 “관련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투자제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