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3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한마당-김준동] 경우의 수


“실력이 같은 두 도박 참가자가 게임을 하다가 그 게임이 갑자기 중단됐을 때 돈을 어떻게 분배해야 하나요?” 도박사인 슈발리에 드 메레는 1654년 프랑스 철학자이자 수학자로 유명한 블레즈 파스칼에게 이렇게 물었다. 도박 현장에서 흔히 생길 수 있는 판돈 분배에 대한 질의였다. 파스칼은 당대 최고의 수학자인 피에르 페르마와 이 문제를 놓고 수많은 편지를 주고받은 끝에 이런 결론을 내렸다. ‘판돈 분배는 남아 있는 게임 수와 이기는 데 필요한 게임 수에 의해 결정된다.’ 확률론이 탄생하는 순간이다. 도박 판돈 계산이 확률의 시초가 된 것이다.

도박에서 시작된 확률은 여러 곳에서 통용된다. 월드컵축구대회 단골 이슈인 ‘경우의 수’도 마찬가지다. 확률과 통계를 통해 어떤 사건이 일어날 수 있는 모든 경우의 가짓수를 구한다. 예나 지금이나 한국 축구는 경우의 수를 많이 따져야 했다. 2018년 러시아월드컵도 예외는 아니다. 한국이 속한 F조만큼 난해한 조는 없다. 같은 조에 편성된 4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한마당

 | 

김준동

 | 

경우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