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8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與 차기 당권 주자들, 본격적인 눈치싸움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당권 주자들이 오는 8월 25일 전당대회를 앞두고 본격적인 눈치작전에 들어갔다. 출마 예정자들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출마를 선언하거나 당의 비전에 대한 소신을 밝히는 등 공개 행보를 시작했다. 예비 주자들 간 물밑 교통정리가 한창인 가운데 기선제압 성격도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민주당 수석대변인인 재선의 박범계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당대표 출마를 기정사실화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당대표 출마를 준비하며’라는 제목의 글에서 “기회는 위기일 수 있다. 혁신으로 모두가 단결하고 유능함으로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해야 한다”고 적었다. 당내 교통정리에 대해서는 “단일화는 우리 당이 나아갈 길이 아니다”며 “당대표를 뽑는 과정이 단일화다. 당원들이 선택할 것”이라고 했다.

4선의 박영선 의원도 라디오에 출연해 “아직 (당대표 출마) 결정을 안 했다. 좀 더 여론을 들어보고 결정하겠다”며 출마 가능성을 내비쳤다. 박 의원은 차기 당대표의 역할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주자들

 | 

본격적인

 | 

눈치싸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