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6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카페에 올릴게요”로 시작된 태권도 맘충 사건의 최후




한 여성이 동네 태권도 학원 차량이 난폭 운전을 했다고 지역 맘카페에 고발 글을 올렸다가, 블랙박스 등의 증거로 일부 거짓말임이 탄로 난 일명 ‘태권도 맘충’ 사건의 후폭풍이 거세다. 최초 글을 쓴 여성 A씨가 다니는 회사 이름이 공개된 것은 물론, 이 회사의 제품을 불매하자는 움직임이 일었다. 회사 홈페이지는 접속이 어려웠고, 회사의 제품을 파는 쇼핑몰에는 조롱성 후기가 쇄도했다. 성난 네티즌들이 움직이자, 회사 측은 선 긋기에 나섰다.

H회사 대표의 아내라는 B씨는 6일 오전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장문의 사과 글을 올렸다. 이 커뮤니티에서 자신에게 유리하게 고발글을 올린 A씨가 H사 대표의 아내라는 의혹이 강력하게 제기됐기 때문이다. B씨는 A씨가 H회사 대표의 아내라는 억측은 사실이 아니라면서 이를 밝히기 위해 주민등록등본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말씀드린 대로 저는 A씨가 아니다”면서 “(사건의 당사자이면서 아닌 척) ‘1인 2역 하고 있다’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카페에

 | 

올릴게요”로

 | 

시작된

 | 

태권도

 | 

사건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