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4 days ago

성관계 맺은 남성 협박, 200만원 요구한 20대 노래방 도우미

노래방 도우미로 일하다 알게 된 남성과 성관계를 맺은 것을 빌미로 돈을 뜯어내려 한 20대 여성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대전지법 형사11단독 김동희 판사는 이 같은 혐의(공갈미수) 등으로 기소된 A씨(21·여)에게 벌금 400만 원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 22일 대전 동구 소재 자택에서 카카오톡 메신저를 통해 B씨(40)에게 “사실은 내가 미성년자인데 나와 성관계를 맺었으니 그 대가로 200만 원을 달라. 만약 이에 응하지 않으면 당신 부인과 회사에 폭로하겠다”고 겁을 준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A씨는 B씨로부터 200만 원을 받아내려 했지만 B씨가 A씨로부터 반복적으로 돈을 뜯길 것을 우려해 A씨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 판사는 “피고인이 형사 처벌 받은 적이 없는 초범인 점 등을 고려해 벌금형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대전ㆍ충남=뉴스1)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성관계

 | 

200만원

 | 

요구한

 | 

20대

 | 

노래방

 | 

도우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