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2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대검 “조선일보 사장 아들, 장자연과 수차례 통화” 진술 확보



고(故) 배우 장자연씨 사건을 재조사하고 있는 대검 진상조사단이 조선일보 방모 사장의 아들과 장씨가 여러 차례 통화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는 9일 이같은 내용을 전하며 조선일보 측이 경찰에 두 사람의 통화기록을 빼달라는 요청도 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검찰은 장씨와 방씨가 서로 연락을 하던 사이였을 것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선일보 핵심 관계자가 최근 검찰에 “당시 두 사람이 여러 차례 통화했다”는 진술을 했다고 한다.

조사단은 “조선일보의 한 간부로부터 ‘통화내역을 경찰 수사기록에서 빼려고 고생하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씨는 2009년 3월 성접대 문건인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정·재계 인사는 물론이고 방송사 프로듀서와 언론사 경영진 등이 참석한 술자리에 불려 나가 성접대 까지 강요받았다는 내용의 문건이었다. 그 중 “소속사 대표가 조선일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조선일보

 | 

장자연과

 | 

수차례

 | 

통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