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5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프랑스 황금세대의 ‘폭풍질주’, 벨기에 꺾고 12년 만에 결승 선착



‘황금세대’가 이끄는 별들의 전쟁에서 승리의 여신이 프랑스의 손을 들어줬다. 프랑스는 11일(한국시각)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벨기에와의 준결승전에서 후반 6분에 터진 사무엘 움티티의 결승 헤딩골에 힘입어 1대0으로 승리했다.

결승에 선착한 프랑스는 자국에서 열렸던 1998년 대회 이후 통산 두 번째 정상에 도전한다. 잉글랜드와 크로아티아전 승자와 우승을 다툰다. 결승 무대를 밟게 된지는 2006년 독일월드컵 이후 12년 만이다. 당시 이탈리아에 눌려 준우승의 아쉬움을 삼켜야했다.

프랑스와 벨기에의 맞대결은 황금세대 간의 매치업으로 큰 관심을 모은 경기였다. 양 팀 모두 20대 중반의 평균 연령으로 향후 10년을 이끌어갈 젊은 선수들이 가득 차있기 때문이다. 특급 유망주들이 한 세대에 발굴되며 세계 축구의 중심으로 발돋움했다.

프랑스는 이날 결승에 오르기 위해 최정예 멤버로 경기에 나섰다. 올리비에 지루를 최전방으로 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프랑스

 | 

황금세대의

 | 

폭풍질주

 | 

벨기에

 | 

12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