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 months ago

中 정부 업은 CATL 유럽 진출에 韓 ‘긴장’

중국 1위 배터리업체 CATL이 독일에 배터리 생산기지를 건설하면서 유럽 진출을 공식화했다. 이로 인해 기존 유럽시장을 주무대로 삼았던 LG화학, 삼성SDI 등 국내 배터리업체와의 경쟁이 불가피해졌다. CATL은 중국 정부의 정책적 도움으로 출하량 규모를 확대, 기존 출하량 세계 1위이던 일본 파나소닉을 추월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CATL이 지난 9일(현지시간) 2억4000만 유로(약 3100억원)를 투자해 독일 튀링겐 주 에르푸르트 시에 배터리 공장과 스마트제조 연구개발(R D)센터를 설립하는 내용의 투자 협약을 튀링겐 주정부와 체결했다. 모두 2기에 걸쳐 건설되는 CATL의 독일 생산기지는 주로 리튬이온 전지 생산과 R D에 집중한다. 2021년부터 공장을 가동해 2022년 연간 배터리 생산량이 14Gwh에 달할 전망이다. 이곳에서 생산된 배터리는 BMW, 폭스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CATL

 | 

진출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