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8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4 month ago

中 정부 업은 CATL 유럽 진출에 韓 ‘긴장’

중국 1위 배터리업체 CATL이 독일에 배터리 생산기지를 건설하면서 유럽 진출을 공식화했다. 이로 인해 기존 유럽시장을 주무대로 삼았던 LG화학, 삼성SDI 등 국내 배터리업체와의 경쟁이 불가피해졌다. CATL은 중국 정부의 정책적 도움으로 출하량 규모를 확대, 기존 출하량 세계 1위이던 일본 파나소닉을 추월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CATL이 지난 9일(현지시간) 2억4000만 유로(약 3100억원)를 투자해 독일 튀링겐 주 에르푸르트 시에 배터리 공장과 스마트제조 연구개발(R D)센터를 설립하는 내용의 투자 협약을 튀링겐 주정부와 체결했다. 모두 2기에 걸쳐 건설되는 CATL의 독일 생산기지는 주로 리튬이온 전지 생산과 R D에 집중한다. 2021년부터 공장을 가동해 2022년 연간 배터리 생산량이 14Gwh에 달할 전망이다. 이곳에서 생산된 배터리는 BMW, 폭스바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