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0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9 days ago

‘귀환병’ LG 가르시아는 팀에 미안함과 고마움을 전했다


85일. 한 시즌을 치르는 야구선수에게 결코 짧지 않은 시간이다. 올 시즌 많은 기대를 받고 LG 트윈스에 입단한 내야수 아도니스 가르시아가 이번 시즌 떠나 있던 일 수다.

가르시아는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한국프로야구(KBO)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3-1로 앞선 6회말 1사 1,2루 찬스에서 대타로 등장하며 1군 복귀전을 치렀다. 지난 4월 17일 햄스트링 부상으로 1군 엔트리에서 이탈한 뒤 처음 맞는 타석이었다.

가르시아가 자신의 이름을 다시 LG팬들에게 각인시키는 데는 잠깐이면 충분했다. 1구를 고른 가르시아는 SK 선발 김광현의 2구를 벼락같은 스윙으로 받아쳐 좌전안타를 때려냈다. 비록 2루 주자 김현수가 홈으로 쇄도하다 아웃되긴 했지만 LG팬들로서는 주루로 인한 아쉬움보다 건재한 전 4번타자를 본 기쁨이 더 큰 순간이었다. 가르시아는 바로 대주자로 교체됐다.

경기 뒤 가르시아는 복귀 소감에 대해 “오랫동안 경기에 뛰지 못해 흥분됐다”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귀환병

 | 

가르시아는

 | 

미안함과

 | 

고마움을

 | 

전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